24일 강릉아산병원 선별진료소에서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한 중국 유학생이 체온을 측정하고 있다.

지난 24일 오후 칠곡경북대병원에서 숨진 환자 1명(68ㆍ여ㆍ대구 달서구)이 사후에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신종코로나 관련 9번째 사망자로 기록될 것으로 보인다.

이 환자는 지난 23일 낮 복부팽만 증상 등을 호소하며 칠곡경북대병원에 내원해 치료를 받다가 24일 오후 음압병실에서 격리치료를 했으나 얼마 지나지 않아 숨졌다.

당시 의료진들은 최고 수준을 방호복을 입고 진료해 감염 가능성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병원 측은 당시 응급실에 있었던 일반환자 9명을 격리, 검사 중이다. 또 25일 오전 응급실을 일시 폐쇄한 채 소독 방역 등을 마친 후 조만간 재가동 할 방침으로 알려졌다.

한편 숨진 환자가 평소 다니던 노래교실 강사가 신종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져 노래교실 다른 회원들의 감염도 우려된다.

대구=정광진 기자 kjcheong@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