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이 25일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고위당정협의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 민주당 이낙연 코로나19재난안전대책위원장, 이해찬 대표, 이인영 원내대표, 홍남기 경제부총리.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는 25일 일일 마스크 생산량의 절반을 공적 의무 공급으로 돌리기로 하고 마스크 수출 물량을 전체의 10%로 제한하는 등 마스크 수급 정책을 시행하기로 했다.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서울 여의도 민주당 중앙당사에서 열린 당정청 협의회 후 브리핑에서 “일일 생산량의 50%를 기존 상업 유통망이 아닌 농협, 우체국, 지자체 기반을 활용해 우리 국민들에게 안정적으로 공급될 수 있도록 했다”고 밝혔다. 매점매석 등 논란으로 일반 사업망 유통에 한계가 드러나자 ‘공공 공급’을 도입하겠다는 취지다.

일부 물량은 무상공급도 한다. 홍 수석대변인은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된 대구와 경북 청도 지역에 대해선 저소득층, 취약계층, 의료진에 대해 무상공급을 확대키로 했다”고 강조했다.

당정청 협의에 앞서 여당은 마스크 품귀 현상과 관련해 국민 불안이 커지자 ‘특단의 대책’을 요구했다. 이해찬 대표는 “필수위생품인 마스크 수급에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며 “국내 생산량을 모두 내수로 돌린다는 각오로 특단의 조치를 취해주기 바란다”고 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도 “확진자 급증에 따라 수급불안이 재현되는 양상이 보이는 만큼 오늘 국무회의에서 농협 등 공적기관이 마스크 일정 비율을 공급하는 것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조소진 기자 soji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