델타항공 여객기. EPA 연합뉴스

미국 주요 항공사가 한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한국행 비행편 예약 일정을 변경할 경우 수수료를 면제하는 조치를 잇달아 내놓고 있다.

미국 유나이티드항공은 24일(현지시간) 홈페이지에 개시한 면제 조치 목록을 통해 이날부터 오는 4월 30일 사이에 운항하는 자사 한국행 비행편 일정을 변경할 때 승객이 수수료와 항공권 가격 차이를 부담하지 않는다고 공지했다. 델타항공도 “신종 코로나로 인한 건강 우려가 여행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4월 30일 이전까지 한국행 예약 일정을 조정할 경우 수수료를 면제한다고 밝혔다.

미 항공사들의 이번 조치는 국부부와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지난 22일 신종 코로나와 관련해 한국의 여행경보를 각각 2단계로 격상한 것을 감안한 것으로 보인다. 유나이티드항공의 수수료 면제 목록에는 이번 바이러스의 진원지인 중국 우한과 베이징ㆍ청두ㆍ상하이, 홍콩이 올라있다. 델타항공도 베이징과 상하이를 면제 조치 목록에 올려 놓은 상태였다.

그러나 이들 항공사의 한국행 비행편 운항 자체에 차질이 생기는 것은 아니다. 유나이티드항공은 샌프란시스코-인천 간 직항편을 갖고 있고 뉴욕과 로스앤젤레스 등에서 인천을 오가는 항공편은 아시아나와 공동운항하고 있다. 델타항공은 애틀란타와 디트로이트, 미니애폴리스에서 인천으로 직항편을 운항하고 있다.

강유빈 기자 yubi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