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 한국인 관광객 400여명 전세기 탑승…오전 8시반 도착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이스라엘 한국인 관광객 400여명 전세기 탑승…오전 8시반 도착

입력
2020.02.25 06:25
0 0
한국인 관광객들이 22일(현지시각) 이스라엘 텔아비브 벤구리온 공항에서 의자에 앉아 잠을 청하고 있다. 독자 제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한 이스라엘 정부의 입국 금지로 현지에 발이 묶였던 한국인 관광객 일부가 24일(현지시간) 귀국길에 올랐다.

한국인 관광객 196명을 태운 2차 전세기는 현지시간으로 오후 10시쯤 이스라엘 텔아비브의 벤구리온 국제공항에서 출발했다. 같은 날 오후 4시쯤에 출발한 1차 전세기에는 한국인 관광객 약 220명이 탑승했다. 1차 전세기는 한국시간으로 25일 오전 8시반쯤 국내에 도착한다. 400여명이 대거 귀국길에 오르면서 이스라엘 내 한국인 관광객은 500명 미만으로 줄어든 것으로 추정된다.

앞서 이스라엘 정부는 최근 한국에서 신종 코로나가 급증하고 있다며 22일 저녁 이스라엘 텔아비브에 도착한 한국인 승객 약 130명의 입국을 금지했다. 23일에는 한국과 일본을 방문한 외국인의 입국을 금지한다고 공식적으로 발표했다. 이에 따라 1,000명 이상의 한국인 관광객들이 현지 호텔 객실에 사실상 격리되거나 공항에서 노숙을 하는 등 불편을 겪었다.

홍인택 기자 heute128@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