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리셔스 입국금지 신혼부부 34명, 결국 귀국길 비행기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모리셔스 입국금지 신혼부부 34명, 결국 귀국길 비행기

입력
2020.02.25 06:29
0 0

아프리카의 섬나라 모리셔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 한국인 관광객의 입국을 금지하기로 했다.

모리셔스를 겸임하는 주마다가스카르 한국대사관은 24일(현지시간) 모리셔스 정부로부터 이런 입국제한 조치를 통보받았다고 밝혔다. 한국대사관에 따르면 모리셔스 정부는 한국으로부터 출발했거나 최근 14일 이내 한국에 체류한 모든 외국인의 입국을 금지하기로 했다. 또 이탈리아에서 신종 코로나가 발생한 3개 지역(롬바르디아, 베네토, 에밀리아-로마냐)에도 한국과 동일하게 입국 금지를 시행하기로 했다. 아울러 모리셔스 정부는 신종 코로나와 관련한 일본과 싱가포르 상황을 주시하고 이들 지역에서 온 외국인 중 발열, 기침 등의 증세가 있는 사람은 격리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 모리셔스 정부는 이날 회의를 거쳐 입국 제한 조치를 결정했다.

이에 따라 지난 23일 오후 모리셔스에 도착하자마자 격리된 한국인 관광객 34명은 귀국길에 오른다. 이들 관광객은 모두 신혼부부들이고 임신부가 포함돼 있다. 주마다가스카르 한국대사관은 한국인 관광객들이 빨리 귀국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며 “24일 밤 11시 출발하는 비행기부터 일부 관광객이 탈 수 있도록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모리셔스 당국은 한국인 관광객들이 공항에 도착한 뒤 일부가 발열 등 감기 증세를 보인다는 이유로 입국을 거부했었다. 이에 마다가스카르 한국대사관은 사전 협의 없이 이뤄진 조치라며 강력히 항의하고 영사를 모리셔스 현지에 급파했다.

김정현 기자 virtu@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