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대 지수 낙폭 3%대… 유럽 지수도 급락
다우지수가 1,000포인트 이상 하락한 24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에서 시황을 지켜보던 한 트레이더가 고개를 떨구고 있다. AFP 연합뉴스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가 ‘팬더믹’(세계적 대유행)으로 번질 수 있다는 우려에 뉴욕 증시의 주요 지수가 동시에 무너졌다. 다우지수가 1,000포인트 이상 하락하며 2년 만에 가장 큰 낙폭을 기록한 가운데 S&P500지수와 나스닥 지수도 3%대 하락했다. 코로나19가 확산 중인 이탈리아 지수가 5%대 하락한 것을 비롯, 유럽 지수도 급락했다.

24일(현지시간) 다우지수는 전날보다 3.56%(1,031.61포인트) 하락한 2만7,960.80에 문을 닫았다.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연준) 이사장이 취임하면서 통화 정책이 바뀔지 모른다는 불안감이 확산됐던 2018년 2월 8일(-1,033포인트) 이후 2년 만에 가장 큰 낙폭이다.

S&P500지수는 3.35%(111.86포인트) 하락한 3,225.89를 기록했으며, 나스닥 지수도 3.71%(355.31포인트) 내린 9,221.28에 마감했다.

지난해 마지막 거래일에 다우지수는 2만8,538.44, S&P500지수는 3,230.78을 각각 기록했는데, 뉴욕 증시의 주요 지수 두 개가 이미 올해 상승분을 모두 반납한 셈이다.

투자자들이 이제까지 코로나19가 세계 2위 경제대국인 중국의 경제적 타격에 초점을 맞췄다면, 이제는 중국 밖으로 시선을 넓히는 분위기다. 주요 경제매체는 환자가 급증한 한국과 이탈리아, 이란의 사례를 반복적으로 언급했다.

CNBC 간판 앵커인 짐 크레이머는 트위터에 “미국이 중국 여행객을 성공적으로 막고 있다는 것만으로 낙관하기 어렵다”며 “많은 다른 나라에도 코로나19 환자들이 있다”고 지적했다.

NBC방송은 “한국이 위기 경보를 최고 수준인 ‘심각’으로 격상하고 이탈리아에서 환자가 크게 늘면서 뉴욕증시의 월요일 매도세로 이어졌다”고 전했다. 로이터통신은 “팬더믹 공포가 월스트리트를 지배했다”고 전했다.

유럽 주요국 증시도 급락했다. 이날 영국 FTSE 100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3.34%(247.09포인트) 떨어진 7,156.83에 장을 닫았다. 프랑스 CAC 40지수는 3.94%, 독일 DAX지수는 4.01% 각각 하락했다. 유럽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가장 빠른 속도로 증가하고 있는 이탈리아 증시의 FTSE MIB지수도 5.43%(1,345.96)포인트 빠진 2만3,427.19에 마감했다.

박세인 기자 san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