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범정부대책회의에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왕태석 선임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대응 단계를 경계에서 심각으로 23일 격상함에 따라, 청와대는 ‘코로나19 대응 전략회의’를 25일부터 가동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는 코로나19 대응을 주로 논의해왔던 3실장(비서실장ㆍ정책실장ㆍ안보실장) 주재 회의를 변경한 것이라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신은별 기자 ebshi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