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장시간 맞춰왔더니 못 샀다” 구매 실패 사례 속출 
24일 오전 전국 대형마트에 마스크를 구매하려는 줄이 매장 오픈 전부터 길게 늘어서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SNS 캡처

전국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크게 늘면서 마스크가 다시금 품귀 현상을 빚고 있다. 코스트코, 이마트 트레이더스 등 창고형 매장과 대형마트에는 오픈 전부터 마스크를 구매하려는 줄이 길게 늘어섰다.

24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마스크 구매 행렬을 인증하는 글이 여러 개 올라왔다.

마스크를 구매하기 위해 3시간을 넘게 기다린 이들도 있었다. 한 누리꾼(버****)은 “트레이더스에 왔는데 사람이 장난 아니다. 1등 생각하고 나왔는데 앞에 30명은 있다. 10시 개장인데 늦게 나왔으면 큰일 날 뻔 했다”고 글을 올렸다. 이 글이 올라온 시간은 오전 6시 30분쯤이었다.

또 다른 누리꾼(별****)은 “코스트코가 8시에 오픈이라길래 1시간 일찍 나왔는데 못살 뻔 했다. 1시간 정도면 넉넉할 줄 알았는데 끝에 겨우 샀다”고 인증 사진을 올렸다. 이 누리꾼에 따르면 해당 지점은 재고 분량만큼 입장시키고 그마저도 구매 수량을 회원카드 당 1박스로 제한했다.

이 외에 매장 앞에 길게 늘어선 줄을 목격했다는 글도 여러 건 올라왔다. “천안 이마트 트레이더스에 마스크 줄이 엄청나다. 줄을 봐서는 전부다 사지 못할 것 같다”(샤****), “광명 코스트코는 벌써부터 대기 줄이. 다들 마스크 사러 오시는 건지 월요일 아침부터 차들이 줄 서있다”(달****), “롯데마트 개점과 동시에 사람들이 몰려든다. 관광객으로 보이는 일본인들도 줄을 서 있었다”(di****) 등이다.

일부는 “코스트코에 마스크가 있을까 해서 개장시간에 맞춰왔더니 결국 못 사고 나왔다. 6시부터 대기하러 오다니 독하다”(ma****), “코스트코에 마스크 들어온다고 해서 왔는데 사람들이 개장 1~2시간 전에 와서 다 사갔다”(ar****) 등 구매 실패담을 공유하기도 했다.

코로나19 환자가 급증한 대구ㆍ경북지역은 식품의약품안전처가 불공정 거래 행위 적발을 통해 확보한 마스크 524만개 중 221만장이 우선 공급됐다. 그러나 해당 지역에서도 마스크 구매 줄이 수백 미터 이어지고, 마스크가 일찌감치 동나기는 마찬가지였다.

윤한슬 기자 1seul@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