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재철 “슈퍼 전파자는 文정부…중국 전역 입국 금지해야”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심재철 “슈퍼 전파자는 文정부…중국 전역 입국 금지해야”

입력
2020.02.24 10:18
0 0
심재철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심재철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24일 “즉각 중국 전역에 대한 입국 금지 조치를 취하라”고 정부에 촉구했다.

심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미래통합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중국 눈치를 보는 이유를 국민들은 도저히 이해할 수 없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러면서 심 원내대표는 2015년 메르스 사태 당시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을 고리로 “슈퍼 전파자는 다름 아닌 문재인 정부”라고 했다.

심 원내대표는 “정작 발생국인 중국인은 자유롭게 한국을 드나드는데 한국인은 외국에서 입국이 거부되고 있다. 이게 말이나 되나”며 “이 어이없는 일에 대해 대통령은 큰 책임감을 느끼고 즉각 정책을 바꿔야 한다”고 주장했다.

신종 코로나 추가경정예산안(추경) 편성에 관해서는 “협조할 생각”이라면서“기존 예비비 어떻게 투입할 것인지, 추경 편성을 어디에 어떻게 쓸 건지를 국민들에게 투명하게 밝혀야 한다”고 밝혔다.

홍인택 기자 heute128@hankookilbo.com

이혜미 기자 herstory@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