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신종 코로나 위기경보 ‘심각’ 단계 맞춰 대응 강화
신종 코로나 위기경보 단계가 ‘심각’으로 격상되면서 SK 등 기업들도 직원 출근 시간을 늦추고 건물 내 출입자의 체온을 개별 측정하는 등 대응에 나서고 있다. 사진은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 서문 입구 설치된 열화상 카메라로 관람객들의 체온을 재는 모습.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경보 단계가 최고수준인 ‘심각’으로 격상된 데 맞춰 SK그룹도 대응을 강화했다고 24일 밝혔다.

SK이노베이션과 SK텔레콤은 이날부터 건물에 출입하는 사람들의 체온을 개별 측정하기로 했다. 기존엔 열화상 카메라로 점검했다. 또한 직원들의 외부인 접촉을 줄이기 위해 일단 출근 시간을 오전 10시 이후로 조정했다.

SK홀딩스 등 서울 종로구 서린빌딩 계열사들은 직원들의 동선을 최소화하기 위해 공유좌석제를 일부 변경한다. 같은 층에 3일 이상 예약할 수 없도록 한 설정을 해제해 가급적 같은 층에 앉도록 권고했다.

SK이노베이션은 매일 오전 ‘코로나19 일일 현황 자료’를 직원들에게 배포 중이다. 이 자료에는 일일 발병현황, 해외출장자 현황, 자주 묻는 질문, 주요 뉴스 등이 담겨 있다.

윤태석 기자 sportic@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