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부 회의자료 스마트폰으로 촬영해 누설 
22일 SNS를 통해 무차별 확산된 청주시 내부 회의자료. 신종 코로나 확진자와 가족들의 개인 정보가 고스란히 담겨 있는 이 자료는 청주시청 공무원이 스마트폰으로 찍어 유출한 것으로 23일 확인됐다. SNS캡처

충북 청주지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확진자의 개인정보를 유출한 사람은 청주시 공무원으로 드러났다.

23일 충북경찰청에 따르면 청주시청 6급 팀장 A씨가 이날 사이버수사대에 자진 출석, 공무상 비밀 누설 혐의로 조사를 받았다.

A씨는 지난 22일 신종 코로나로 확진된 30대 부부의 개인정보를 담은 공문서를 자신의 스마트폰으로 촬영해 외부로 유출했다.

청주시 내부 회의자료로 작성한 이 문서에는 부부의 신상은 물론 이들 부모와 아이의 직업, 이름, 나이 등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유출된 자료는 22일 오후부터 사회관계망서비스(SNS)와 온라인 카페 등을 통해 빠르게 확산됐다.

경찰은 A씨가 내부 회의자료를 외부로 유출한 이유와 과정 등을 수사하고 있다.

공무원이 공무상 문서를 외부로 유출했을 때(공무상 비밀의 누설)는 2년 이하 징역이나 금고 또는 5년 이하의 자격정지 처벌을 받을 수 있다.

한덕동 기자 ddha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