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대병원서 혈액투석을 받던 기저질환 56세 여성 
 
대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대구시 중구 경북대학교 병원에 긴급 이송되고 있다. 연합뉴스

대구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5번째 사망자가 나왔다.

대구시와 보건당국에 따르면 23일 오후 2시 40분쯤 경북대 병원 음압병동에서 치료 중이던 56세 여성 확진자가 숨졌다.

이 여성은 13일과 15일, 19일 오전 8시 자신의 차량으로 대구 중구 대한내과에서 혈액 투석을 받던 기저질환자로 18일 투석 후 X레이상 신종 코로나 의심 증상이 있어 20일 경북대 병원으로 이송돼 격리 치료를 받아왔다.

이 사망자는 경북대병원에 입원하기 5일 전과 3일 전 발열 증상이 있었다. 확진 판정을 받고 치료 중 호흡곤란 등 중증 증세를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보건당국은 “경북대 음압병동에는 이날 사망한 50대 여성과 57세 남성이 중증 환자로 분류돼 있다”고 밝혔다.

김재현 기자 k-jeahyu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