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백화점 영등포점 외관. 롯데쇼핑 제공

롯데백화점 영등포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 방문이 확인됨에 따라 23일 임시 휴점 후 전체 방역 작업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롯데백화점에 따르면 영등포구청으로부터 대전지역 두 번째 확진자가 지난 19일 영등포점 지하 1층 등을 방문했다고 공식 통보받았다.

이에 따라 롯데백화점은 고객과 직원의 안전을 위한 선제조치적 차원에서 이날 영등포점 전관을 닫고 임시 휴점에 돌입하기로 결정했다.

롯데백화점 영등포점은 철저한 방역 조치 후, 방역당국과 상의한 뒤 재오픈할 예정이다.

강은영 기자 kis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