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금융권 사외이사 10명 중 6명이 다음달 임기가 끝나 상당수 물갈이될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금융권에선 사외이사로 관료 출신보다는 기업인 및 금융인을 선호하는 추세가 뚜렷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외부인사를 이사로 영입할 때 ‘외풍’을 막는 역할보다는 경영 부문의 전문성 발휘를 기대하는 분위기가 커지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23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가 자산총액 2조원 이상이거나 상장사인 금융사 134곳의 최근 3년간 사외이사 현황을 분석한 결과 오는 3월 중 임기가 만료되는 사외이사는 316명으로 전체(539명)의 58.6%로 집계됐다. 다음달 주주총회에서 임기가 끝나는 사외이사 규모는 증권사가 64명으로 가장 많았고 생명보험(53명), 은행(43명), 금융지주(39명), 손해보험(23명), 신용카드(17명) 등의 순이었다.

최근 3년간 금융권 사외이사를 출신별로 보면 기업인의 증가율이 가장 높았으며 금융인, 법조인(회계법인 포함) 등이 뒤를 이었다. 기업인 출신은 2월 현재 모두 56명으로 2016년보다 51.4%(19명) 급증했다. 같은 기간 금융권 사외이사가 514명에서 539명으로 4.9% 늘어난 것을 고려하면 증가율이 10배 이상이다. 금융인과 법조ㆍ회계인은 같은 기간 각각 22.1%(23명), 10.8%(4명) 늘었다.

반면 교수 출신 사외이사는 11명이 줄었으며, 관료도 7명 감소했다. 다만 관료 출신 사외이사 중 금융위원회ㆍ금융감독원 출신은 8명 늘어난 반면 기획재정부 출신은 8명 감소해 금융당국 출신 선호 현상이 나타났다.

신한ㆍKBㆍ하나ㆍBNKㆍ우리ㆍJBㆍ농협ㆍDGB금융 등 주요 금융지주와 계열사들에서도 ‘전문가 선호’ 흐름이 뚜렷했다. 이들 금융지주와 계열사에서 최근 3년간 금융인과 기업인의 선임은 각각 36.7%, 25.0% 증가한 반면 관료와 교수 출신의 증가율은 각각 10.6%, 7.0%에 그쳤다.

다만 현재 금융권 사외이사 출신별 현황을 보면 관료 출신이 154명으로 전체(539명)의 28.6%를 차지하며 여전히 가장 많았고 교수 131명, 금융인 127명, 기업인 56명 등의 순이었다.

윤태석 기자 sportic@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