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시작된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공동주택 거주민들이 건물에 들어가기 전 체온 검사를 받고 있다. 우한=AP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발원지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가 신종 코로나 완치 판정을 받아 퇴원한 환자들을 2주동안 격리시설로 보내 관찰하기로 했다. 일부 퇴원 환자들이 유전자 검사에서 다시 양성 판정을 받으면서 나온 조치다.

22일 중국 매체들에 따르면 우한시 당국은 이날부터 신종 코로나 완치 판정을 받고 퇴원한 환자를 지정 시설로 보내 2주간 격리해 관찰한다고 밝혔다. 퇴원 환자가 14일간 자가 격리를 하도록 권고했던 기존 절차에 비해 관리 조치를 한층 강화한 것이다.

인민일보 등에 따르면 쓰촨(四川)성 청두(成都)의 한 아파트 관리사무소는 입주민인 신종 코로나 퇴원 환자가 격리 10일째인 지난 19일 지정 병원에 가서 검사를 받은 뒤 양성으로 확인됐다고 공지했다. 완치 환자들도 주변에 신종 코로나를 다시 퍼트릴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면서 우한시 당국이 한 단계 더 강화된 전염 예방 조치를 취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김진욱 기자 kimjinuk@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