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공사 초치해 항의 

정부는 22일 일본 시마네(島根)현이 또 다시 ‘다케시마(竹島ㆍ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의 날’ 행사를 연 데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또, 한국 주재 일본 외교관을 초치(招致ㆍ외교 갈등 발생 시 상대국 외교관을 부르는 것)해 항의의 뜻을 일본 정부에 전달했다.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성명을 통해 “동 행사를 즉각 폐지할 것을 다시 한 번 엄중히 촉구한다”며 “부질없는 도발을 반복하고 있는데 대해 강력히 항의한다”고 밝혔다.

소마 히로히사 주한일본대사관 총괄공사가 일본의 다케시마의 날 기념행사 개최와 관련해 2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외교부로 초치되고 있다. 연합뉴스

김정한 외교부 아시아태평양국장은 이날 오후 소마 히로히사(相馬弘尙)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공사를 청사로 불러 항의와 유감의 뜻도 전달했다.

일본 시마네현이 매년 독도 영유권을 주장하며 개최하는 ‘다케시마(일본이 독도를 부르는 이름)의 날’(2월 22일) 행사 준비 상황을 직접 둘러본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22일 “일본은 다양한 강치 캐릭터로 독도의 역사를 왜곡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행사에 앞서 20∼21일 시마네현을 방문했다. 서경덕 교수 제공ㆍ연합뉴스

일본 정부는 1905년 1월 독도가 일본 영토라는 결정을 내렸다. 시마네현은 같은 해 2월 22일 독도가 시마네현에 속한다는 고시를 발표했고, 이후 발표일을 기념해 2005년 조례로 다케시마의 날을 제정했다. 일본 정부는 2006년부터 ‘다케시마의 날’ 행사를 반복해오고 있다.

일본의 독도 역사왜곡도 이어지고 있다. 최근 일본 ‘다케시마의 날’ 행사 준비를 둘러본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자신들이 멸종시킨 독도 강치를 캐릭터로 되살려 일본 아이들이 쉽고 재미있게 이해할 수 있도록 전시판넬을 꾸며 놓고 꾸준히 독도왜곡을 일삼고 있다”고 비판했다. 독도 강치는 우리나라 동해안에 살았던 바다사자다. 19세기 초 독도를 마지막 서식지로 삼았던 강치들은 가죽과 기름을 노린 일본인들에게 대량으로 포획돼 멸종됐다.

일본 시마네현이 매년 독도 영유권을 주장하며 개최하는 자칭 ‘다케시마의 날’ (2월 22일) 행사 준비 상황을 직접 둘러본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22일 다양한 독도 강치 캐릭터를 이용해 일본이 만든 전시 판넬을 공개했다. 서경덕 교수 제공, 연합뉴스

조소진 기자 soji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