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단체 주말집회… “전광훈은 강행, 조원진은 취소”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보수단체 주말집회… “전광훈은 강행, 조원진은 취소”

입력
2020.02.22 13:59
0 0

진중권 “이단보다 더하다”

서울시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광화문광장, 서울광장, 청계광장에서 집회를 여는 것을 당분간 금지하기 한 가운데 22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 인근 도로에서 문재인하야범국민투쟁본부 주최로 문재인탄핵국민대회가 열리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우려해 ‘집회 금지 조치’를 내렸다. 하지만 주말인 22일에도 일부 보수단체의 집회는 계속됐다. 집회 강행의지를 밝혔던 우리공화당만 집회를 취소했다.

우리공화당은 이날 서울 도심에서 열기로 한 주말 태극기 집회를 취소했다. 우리공화당은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급속히 증가한 관계로 당원들의 건강을 위해 부득이하게 집회를 취소한다"고 밝혔다. 조원진 대표도 "하루 확진자가 100명을 넘겼다"며 집회 취소에 대해 양해를 구했다.

하지만 문재인하야범국민투쟁본부(범투본)은 집회를 강행했다. 범투본 대표인 전광훈 목사는 “더 위험한 실내 시설은 두고 야외 집회를 문제 삼는 건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강조했다.

범투본의 집회 강행과 관련,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전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전광훈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 회장이 광화문 집회를 강행하겠다고 한다"며 "이만희(신천지 총회장)도 신도들 모이지 못하게 하는 판에 개신교 목사가 신도들을 한 자리에 모으겠답니다. 이단보다 더합니다”라고 비판했다.

조소진 기자 sojin@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