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작권 한국일보] 22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문재인하야범국민투쟁본부 집회에서 대구에서 온 참가자들이 지역을 알리는 깃발을 들고 있다. 김현종 기자/2020-02-22(한국일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에 따른 서울시의 집회 금지 조치에도 주말 서울 시내에서는 보수 단체 집회가 이어졌다.

문재인하야범국민투쟁본부(범투본)는 22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에서 ‘현 정권 퇴진 범국민대회’를 열었다. 범투본 관계자는 “정부가 막아야 할 것은 국민의 집회가 아니라 중국인”이라며 “우리는 예정된 집회를 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날 집회는 서울시 공무원의 집회 금지 방침에도 아랑곳 않고 이어졌다. 집회 장소 곳곳에 ‘감염병 예방법 제 49조에 따라 서울시에서 집회를 금지한 장소이니 협조해 주시길 바란다’는 공문이 붙어 있었다. 서울시 직원 10여명이 배치돼있었고 안내차를 통해 같은 내용의 방송을 반복해 송출했다. 앞서 지난 21일 서울시는 대구시 등에서 지역사회 감염자가 급증함에 따라 감염병예방법에 따라 도심 내 집회를 제한했다.

이날 집회에는 참가자 중에서는 대구시를 포함해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지역 사회에서 올라온 경우도 있었다. 대구에서 왔다고 밝힌 한 참가자는 “집회에 참가하지 말라는 지시를 전혀 못 들었다”며 크게 문제될 것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대구시는 최근 신천지 대구교회를 중심으로 확진자가 154명까지 늘었다.

또 다른 참가자는 “밀폐된 공간이 아닌 야외 공간이기 때문에 위험하지 않다”고 말했다. 다만, 평소 집회 참가자들이 광화문 4개 차선을 꽉 채웠던 것과 달리, 이날 집회엔 2, 3개 차선을 3분의 1정도 채우는 데 그쳤다.

이날 오후 1시까지 시청 공무원과 집회 참가자 간의 충돌은 없었다. 오후 12시쯤 범투본은 “위생을 위해 집회 공간을 넓혀야 한다”며 점거 차선을 2곳에서 3곳으로 늘렸다.

경찰 관계자는 “집시법상 금지된 집회는 아니기 때문에 통제를 위해 따로 물리력을 행사할 수는 없다”며 “시청 직원이 행정 집행을 할 경우 혹시 모를 충돌에 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시 관계자는 “현실적으로 해산이 쉽지 않다”며 “집회를 채증하고 추후 수사기관을 통해 벌금 부과 등 사법조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현종 기자 bell@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