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작권 한국일보]허태정 대전시장이 22일 오전 대전시청 브리핑룸에서 긴급기자회견을 갖고 전날 발생한 대전시의 첫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확진자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최두선 기자.

대전의 첫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인 20대 여성이 자가격리 조치 이후에도 여러 곳을 다닌 것으로 확인됐다.

22일 질병관리본부와 대전시에 따르면 서울 서대문구에 거주하는 A(23ㆍ여)씨가 전날 신종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는 지난 20일 오후 7시쯤 동구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방문했다. 당시 A씨는 대구를 다녀온 사실을 보건소 측에 알렸고, 자가격리 통보를 받았다.

A씨는 하지만 21일 오전 9시쯤 열이 나자 다시 보건소를 찾아가 신종코로나 검사를 받았다. A씨는 하지만 검사가 진행되는 동안 생활용품점과 우체국을 다녀온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앞서 대구에 머물 때에도 발열 증세가 나타난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지난 13일 친구 1명과 함께 무궁화호 열차를 이용해 대구로 갔다. 이 기간 동성로 등을 찾았고, 경산역 부근 모텔에서 지냈다.

그리고 18일 오전 열이 나자 대구 영남대 약국에서 해열제를 사 먹은 뒤 이날 오후 무궁화호 열차를 이용해 대전으로 와 자양동의 친구집(원룸)에서 지냈다. 서울에서부터 대구를 거쳐 대전으로 함께 온 친구는 집으로 돌아갔다.

A씨는 자양동 원룸에 사는 친구와 그 친구의 또다른 친구 2명 등 4명과 18일 오후 중구 은행동 고깃집에서 삼겹살로 저녁식사를 했다. 이어 근처 노래방에 갔다가 편의점을 들러 자양동 친구 집으로 돌아왔다.

다음날인 19일 오전 11시쯤에는 친구들과 함께 근처 대학 건물을 찾아가 사진을 찍고, 음식점에서 점심을 먹었다. 오후 3시 10분부터 5시 정도까지 커피숍에 있다가 버스를 타고 중구 은행동으로 갔다.

이후 오후 늦게까지 구두점, 쿠키 가게, 보석 가게, 지하상가 AㆍBㆍCㆍD 구역 등에서 쇼핑을 즐긴 뒤 대전역을 거쳐 시내버스를 타고 자양동 친구 집으로 돌아왔다.

20일에는 정오를 지나 노래연습장에 갔다가 PC방, 마트 등을 들렀다.

대전시는 A씨가 이렇게 돌아다닌 곳은 17곳에 달하고, 18명 정도와 접촉한 것으로 파악했다. A씨를 통해 신종코로나가 지역사회에 확산할 것이라는 우려가 클 수밖에 없다.

대전시는 A씨가 이용한 시설에 대해 방역소독을 하고, 임시 휴업 조치했다. 자양동 원룸에 사는 A씨의 친구는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이 나왔다. 이 친구의 또 다른 친구 2명은 주소지인 전주와 여수로 돌아가 검사를 받는다.

A씨는 대전시에 신천지와는 관계 없다고 말한 것으로 확인됐다.

대전시는 A씨를 충남대병원 국가지정 입원치료 병상에 격리하고, 밀접 접촉자들을 자가 격리 조치했다.대전시는 폐쇄회로(CC)TV와 카드 사용 내역 등을 통해 A씨와 접촉자 등의 동선을 정밀 조사할 방침이다.

대전시 관계자는 “A씨가 많은 곳을 다녀 지역 내 확산 가능성이 작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며 “동선 주변 긴급 방역과 접촉자 파악 등 확산 차단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두선 기자 balanced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