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증상 확진 2명 강원대병원 음압병상 입원
춘천 외 31번 접촉자 3명 동산 파악 급선무
22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확진자가 강원 춘천시 강원대병원 음압병동으로 이송되고 있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2명이 동시에 발생한 강원 춘천시는 신천지예수교 예배당을 폐쇄하고 확진자의 동선 파악 등 정밀 역학조사에 나섰다.

춘천시는 22일 확진자 2명이 지난 16일 대구 31번 확진자와 같은 예배당을 방문했다고 22일 밝혔다.

30대 여성인 A씨는 지난 15일 대구로 이동해 이튿날 16일 예배당을 방문한 뒤 같은 날 춘천으로 귀가했다. 또 지난 13일 대구를 방문한 30대 여성 B씨는 지난 16일 예배당을 방문하고 같은 날 춘천에 온 것으로 조사됐다.

춘천시는 신천지예수교에 협조를 요청해 시내 3개 예배당을 폐쇄하고 방역에 나섰다. 강원도 역시 도내 5곳의 신천지 시설도 폐쇄하도록 했다.

보건당국은 확진자 2명을 국가지정 음압격리 병원인 강원대병원 음압 병상으로 옮겼다. 강원도는 역학 조사관을 파견해 이들의 동선을 파악하는 등 심층 역학조사에 나섰다. 동선 파악은 신용카드, 교통정보 시스템 CCTV 등을 이용해 최대한 정밀하게 진행된다. 특히 가족 등 밀접 접촉자에 대해서도 신천지 측에 회원 정보를 협조 요청해 개별적으로 파악할 방침이다.

22일 강원 춘천시청에서 이재수 시장이 춘천지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발생과 관련한 대응과 조치 내용 등을 발표하고 있다. 시에 따르면 지난 16일 대구를 방문했다가 31번 환자와 접촉한 30대 여성 2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연합뉴스

춘천 이외에도 질병관리본부로부터 도내 보건소에 통보된 31번 환자 접촉자는 강릉 1명, 원주 2명 등 3명이 더 있다. 보건당국은 3명 모두 실제 거주지는 대구이며, 현재 이상증세는 없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춘천 확진자 2명 등 31번 환자 접촉자 5명의 16일 이후 동선을 정확하게 파악, 대처하는 게 급선무라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한편 춘천시는 중국인 유학생을 통한 확산 차단을 위해 강원대와 한림대의 개강일은 내달 16일로 연기했다고 밝혔다.

무료급식소는 대체 음식(도시락)으로 계속 지원하고 자활사업단 활동도 중지하기로 했다. 체육시설 37곳도 임시 휴관하며 각종 체육대회를 연기 조치했다. 지역 내 종교시설을 비롯한 각 단체에는 집회나 행사 자체를 요청할 방침이다.

이재수 시장은 “시는 모든 인력을 코로나19 대응에 배치해 시민의 안전을 지키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며 “코로나 대응 생활 수칙에 따라 동요 없이 생업과 일상에 임해 달라”고 당부했다.

박은성 기자 esp7@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