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미착용은 죄” 북한, 남한 코로나19 확산세에 촉각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마스크 미착용은 죄” 북한, 남한 코로나19 확산세에 촉각

입력
2020.02.22 11:01
0 0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0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막기 위해 "절대로 긴장성을 늦추면 안 된다"라고 강조했다. 사진은 평천무궤도전차사업소에서 전차 소독 작업을 벌이고 있는 모습. 평양 노동신문=뉴스1

북한이 신형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급속하게 증가하는 남한 상황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2일 남한의 신종 코로나 확진자 증가 소식을 상세히 다뤘다. 노동신문은 ‘급속한 전파로 불안감 증대’기사를 통해 “남조선에서 21일 오후 현재 코로나19 환자가 204명으로 늘었다”고 전했다. 이외에도 대구ㆍ청도 감염병 특별관리 지역 지정과 군부대 발병추이까지 자세히 보도했다.

마스크 착용도 강조했다.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는 것을 ‘죄’로 규정하기까지 했다. ‘모두가 마스크를 철저히 착용하자' 기사에서는 야외·공공장소에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는 행위에 대해 "국가가 인민의 생명안전을 지키기 위해 선포한 방역대전을 대하는 관점과 태도 문제"라며 "나라 앞에 죄를 짓게 된다"라고 이야기했다.

북한은 연일 중국과 한국의 발병 및 대응 현황을 실시간에 가깝게 전하고 있다. 보건 인프라가 취약한 현실 때문에 접경국가들의 확산세를 예의주시 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북한은 일관되게 자국 내 확진자가 없다고 밝혀왔다.

보건 인프라가 취약한 북한으로서는 접경국가들의 확산세에 예민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비교적 신속하게 국경 봉쇄조치를 취했지만, 단 한 명의 감염자만 발생해도 국가 방역체계의 붕괴를 초래할 수 있기 때문이다. 지난 13일 모건 오테이거스 미 국무부 대변인은 “코로나 바이러스 발병에 대한 북한 주민의 취약성을 매우 우려한다”는 성명을 내기도 했다.

북한은 지난달 22일 중국에서 코로나 바이러스가 확산되자 ‘국경 봉쇄’수준의 대처를 하고 있다. 중국과 1,500km 국경을 마주하고 있고, 접경지역인 중국 지린성과 랴오닝성에서 200명에 가까운 확진자가 나왔기 때문이다.

조소진 기자 sojin@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