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일 저장성 웨칭시 완전 폐쇄, 이후 감염자 증가세 둔화 
 대구와 비교… 잠복기 길어 한국 대책은 위험성 너무 커 
중국 베이징의 한 병원 출입문 앞에서 보호복을 입은 의료진이 21일 인큐베이터를 갖고 안으로 들어가기 위해 보안요원을 기다리고 있다. AFP 연합뉴스

중국 관영 환구시보 총편집인 후시진(胡錫進)이 “한국은 도시를 폐쇄해 바이러스 확산세를 꺾은 저장성의 사례를 본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자가 급증한 대구를 봉쇄하라는 의미다. 그는 중국 ‘공산당의 입’으로 불리며 지도부의 입장을 대변해왔다.

후 편집인은 21일 밤 중국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웨이보에 글을 올려 “신종 코로나 확산세가 거센 한국은 몇 주전 저장성과 유사한 상황이고, 국토 면적과 인구도 저장성과 비슷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중국은 저장성에 1급 방역 조치를 내려 한 도시를 완전 폐쇄하고 대중교통 운행을 중단하는 극단의 조치를 취해 감염 확산의 기세를 꺾었다”면서 “하지만 한국은 저장성처럼 조치를 취할 준비가 돼 있지 않다”고 꼬집었다.

앞서 4일 중국 정부는 인구 140만명의 저장성 웨칭시를 봉쇄했다. 신종 코로나가 창궐한 후베이성 우한에 이어 두 번째 도시 봉쇄다. 그전까지 후베이성에 이어 두 번째로 많았던 저장성의 감염자는 이후 증가세가 급격히 둔화됐다. 21일 교도소에서 20여명의 감염자가 발생한 것을 제외하면 그간 하루 확진자 증가수가 눈에 띄게 줄었다.

이에 후 편집장은 대구시(인구 243만명)와 웨칭시를 비교한 것으로 보인다. 대구가 신종 코로나 확산의 발원지가 된 상황도 유사하다. 저장성 인구는 5,700만명으로 한국 인구(5,180만명)와 비슷한 규모다. 저장성(10만1,800㎢)과 한국(9만9,720㎢)은 국토 면적도 별 차이가 없다. 이처럼 여건이 유사한 만큼 한국이 중국의 경험에서 한 수 배우라는 것이다.

물론 단서를 달긴 했다. 그는 “한국의 신종 코로나 확산은 감염경로가 비교적 뚜렷하고, 신천지 교회가 전체 감염의 60%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면서 “각 지역이 후베이와 밀접하게 연관된 중국과 달리 한국은 중증 환자가 적고, 지역사회 감염 초기 단계인데다 의료 여건도 더 좋다”고 말했다.

하지만 “한국의 대책은 위험성이 너무 크다”면서 “중요한 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의 잠복기가 길다는 점”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열흘 넘게 시간이 지난 후에 감염자가 나올 수도 있다”며 “한국은 마치 내기를 하고 있는 격”이라고 쓴 소리를 했다. 서울 도심의 몇몇 지역에서 집회행사를 금지하고 신천지 교회를 폐쇄하는 것만으로는 충분치 않다는 것이다.

베이징=김광수 특파원 rolling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