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이 지난 20일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 TD파크에서 라이브 피칭을 하고 있다. 더니든=USA투데이스포츠 연합뉴스.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3ㆍ토론토)의 이적 후 첫 실전 등판 일정이 확정됐다.

찰리 몬토요 토론토 감독은 22일(한국시간) “류현진은 28일 미네소타 트윈스와 시범경기 홈경기에 등판한다”고 밝혔다.

몬토요 감독은 “류현진은 1~2이닝을 던질 것”이라며 “현재 투구 수를 늘려가는 과정이라 본인의 의사에 맡길 것”이라고 전했다.

토론토가 23일 첫 시범경기(뉴욕 양키스 전)에 돌입하는 점을 고려하면 비교적 늦은 등판이다. 시범경기 개막 엿새 만에 실전 경기를 치르는 셈이다.

이는 비시즌 기간 새로 영입한 선수들 가운데 확실한 보직을 받지 못한 선수들의 기량을 점검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미 1선발 자리가 확실한 류현진은 많은 시범경기에 등판할 필요가 없다는 것이다.

류현진은 지난 14일 스프링캠프 합류 후 첫 불펜피칭을 한 뒤 17일 두 번째 불펜피칭을 했다. 20일엔 불펜 피칭과 라이브 피칭에서 60개의 공을 던졌다. 3일 간격으로 공을 던지며 투구 수도 늘리고 있다.

강주형 기자 cubi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