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서 신종 코로나 확진자 첫 발생… 최근 대구 다녀와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대전서 신종 코로나 확진자 첫 발생… 최근 대구 다녀와

입력
2020.02.21 23:51
0 0
경북 포항세명기독병원 직원들이 20일 오전 병원 입구 선별진료소에서 검사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의심 환자가 확진 판정을 받자 폐쇄 안내판을 달고 있다. 김정혜 기자

대전에서 첫 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신종 코로나 청정지대였던 대전까지 뚫리면서 지역사회 감염이 빠르게 확산되고 있는 모양새다.

21일 대전시 등에 따르면 동구 자양동에 사는 20대 여성이 이날 밤 늦게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검사에서 최종 양성으로 확인됐다. 이 확진자는 최근 대구를 다녀온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대전에서는 30대와 40대 여성 2명이 1차 검사에서 ‘양성’ 반응이 나왔지만 2차 검사에서는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대전=최두선 기자 balanceds@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