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두 번째 사망자가 발생한 21일 오후 경북 청도대남병원에 입원 중인 확진 환자가 부산대병원으로 이송되고 있다.

21일 오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2번째 사망자가 발생했다.

54세 여성인 이 환자는 경북 청도 대남병원에 입원 중 이날 확진 판정을 받고 부산 서구 부산대병원으로 이송됐다. 이날 부산에는 오전과 오후 각 1명씩 경북 지역 환자가 2명이 이송됐다.

이 환자는 구급차로 부산대병원에 도착 후 치료받다가 도착 1시간만인 오후 5시쯤 숨졌다.

전날 국내 첫 코로나19 확진 사망자가 나온 대남병원에서는 이 환자를 포함해 지금까지 17명의 확진자가 나왔으며 검사가 진행 중인 환자들이 많아 확진자는 더 늘어날 전망이다.

앞서 첫 사망자는 20년 넘게 이 병원에서 입원해 있다가 지난 19일 새벽 숨졌다.

한편 이날 부산에서는 확진자 2명이 발생해 청정지역에서 벗어나 추가 확산 우려가 더욱 높아지고 있다

김창배 기자 kimcb@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