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에서 코로나19 대응 관련 긴급 보고를 받고 있다. 청와대 제공

검ㆍ경 수사권 조정과 관련한 후속 조치를 추진할 대통령 직속 ‘국민을 위한 수사권 개혁 후속 추진단’이 21일 오후 첫 회의를 열었다.

김조원 청와대 민정수석이 단장으로 있는 추진단은 국무총리실과 기획재정부, 국방부, 법원·검찰, 경찰, 해양경찰, 금융감독원, 청와대 민정수석실 등 소속 관계자들로 구성됐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향후 형사소송법 및 검찰청법 개정에 따른 법령 정비 등 수사권 개혁에 필요한 조치들을 단계적으로 밟아갈 예정이다.

7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출범을 목표로 한 ‘공수처설립준비단’은 총리 소속으로 설치돼 있다.

신은별 기자 ebshi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