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재철ㆍ오신환ㆍ지상욱ㆍ정미경 등 공천 확정
김형오“대의 동참을”… 원유철ㆍ윤종필 “불출마”
미래통합당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이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공천관리위원회 회의에 참석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3선 이혜훈(서울 서초갑) 의원이 4ㆍ15 총선 공천에서 제외됐다. 자유한국당 출신인 3선 윤상현(인천 미추홀을)과 재선 이은재(서울 강남병) 의원도 공천을 받지 못하게 됐다.

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공관위)는 이날 회의를 열어 이들 의원의 지역구를 우선추천지역(전략공천지역)으로 선정했다. 3선 홍일표 의원(인천 미추홀갑)에 이은 사실상 ‘컷오프’(현역 공천배제)다.

공관위는 심재철(경기 안양동안구을)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단수공천을 확정했다. 새로운보수당 출신인 초선 지상욱 (서울 중구성동을) 의원과 재선 오신환(서울 관악을) 의원을 단수추천 했다. 정미경(경기 수원을) 최고위원도 단수공천을 받아 사실상 공천이 확정됐다.

이혜미 기자 herstory@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