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타운 킨텍스점에 근무하는 직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1차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보인 21일 경기 고양시 매장 입구에 임시 휴점을 알리는 안내문이 붙어 있다. 뉴시스

경기 고양시 이마트타운 직원이 신종 코노라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확진 판명돼 이마트타운이 21일부터 3일간 휴업에 들어갔다.

경기 김포시에 거주하는 이 직원은 이날 오전 5시 신종 코로나 1차 검사에서 양성이 나와 의심 환자로 분류돼 자가격리 중이었다. 최종 확진 판정 후 이 직원은 명지병원으로 긴급 이송됐다.

이 직원은 이달 15일 부인과 함께 신종 코로나 31번 확진자가 다녀갔던 대구 킨벨호텔 예식장을 방문한 것으로 파악됐다. 다만 31번 확진자와 같은 예식을 찾지는 않았다고 이마트 측은 설명했다. 부인 역시 이날 확진 판정을 받고 현재 고양시 명지병원에서 격리치료 중이다.

일산 이마트타운 내 트레이더스 축산 코너에서 일한 이 직원은 업무 특성상 마스크와 장갑을 착용하고 있었으며, 고객들과도 직접 접촉하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직원과 같이 근무하던 다른 직원 2명은 현재 자가격리 상태다.

임소형 기자 precar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