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작권 한국일보]대구 31번 확진자가 예배를 봤다는 신천지 대구교회 앞을 시민들이 지나가고 있다. 건물은 현재 출입금지 돼 있다. 김재현 기자

광주에서도 대구 신천지교회 방문자 1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20일 시 보건당국에 따르면 광주 서구에 거주하는 A(31)씨가 이날 광주보건환경연구원에서 신종 코로나 양성 판정을 받았다. A씨는 지난 16일 오후 4시 신종 코로나가 집단 발병한 신천지 대구교회 예배에 참석해 접촉자로 분류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전날 밤 11시쯤 처음으로 두통을 느꼈으며 이날 오전 11시 50분에도 두통과 발열, 인후통 등의 증상이 있어 서구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방문한 뒤 오후 9시쯤 확진 판정을 받았다.

보건 당국은 A씨를 국가격리병상인 조선대병원 음압병실에 격리하고, 동선 등을 파악 중이다.

시는 A씨의 아내(31)도 두통을 호소해 조선대병원 음암별실에 격리했다. 이와 함께 A씨와 동행한 사람들에 대해서도 자가격리 조치하고 검체를 채취해 조사를 의뢰한 상태다.

시는 밀접접촉자를 파악해 주거지 지자체에 통보해 상황에 따라 조치하고, 질병관리본부 역학조사관 등과 합동으로 역학조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앞서 광주ㆍ전남에서는 지난 4일 전국 16번째이자 광주의 첫 번째인 환자가 발생했고, 5일 딸(18번째), 6일 오빠(22번째ㆍ전남 나주 거주)가 잇따라 확진 판정을 받은 뒤 14일 만에 확진자가 추가됐다. 또 광주인 경우 16ㆍ18번 환자 모녀 접촉자 458명이 모두 격리 해제되고 21세기병원, 소방학교 생활관에서 머물던 60명도 이날 0시 격리에서 풀렸지만, 하루도 지나지 않아 추가 확진자가 발생했다.

김종구 기자 sori@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