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ㆍ중 정상통화 “신종 코로나 대응협력…시진핑 상반기 방한 추진”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ㆍ중 정상통화 “신종 코로나 대응협력…시진핑 상반기 방한 추진”

입력
2020.02.20 21:36
0 0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전화통화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20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와 관련해 임상치료 경험 공유 등 양국 간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문 대통령과 시 주석은 이날 오후 5시 28분부터 6시까지 32분간 전화 통화하고 양국 방역당국 간 협력 강화 방안에 대해 의견을 모았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시 주석의 통화는 문 대통령 취임 후 이번이 네 번째다.

시 주석은 “한 달간의 싸움을 통해 우리는 임상치료 경험을 많이 쌓았다”며 “임상치료 경험을 공유할 용의가 있다”고 먼저 제안했다. 문 대통령은 이에 “한국도 코로나19 퇴치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기 때문에 양국의 정보공유 및 공동대응 협력을 기대한다”며 “중국은 많은 임상경험을 갖기 때문에 그 정보를 방역당국과 공유해준다면 퇴치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화답했다.

문 대통령은 “중국의 어려움이 우리의 어려움이기 때문에 우리 정부는 코로나19 대응에 있어 가장 가까운 이웃인 중국 측의 노력에 조금이나마 힘을 보태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시 주석은 이에 “중국 인민은 초기 공포에서 벗어나 전염병을 이길 전망과 희망을 보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어려울 때 친구가 진정한 친구이며 그런 친구는 서로를 살피는 것"이라며 “어려울 때 서로 협조해 대응하고, 양국이 가까운 이웃으로서 한마음으로 협력해 함께 곤경을 헤쳐나가고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아울러 신종 코로나 확산에 따른 중국 내 희생자들에 대해 애도를 표하고 후베이성 우한 교민들이 임시항공편으로 귀국하는 과정에서 중국 측이 협조해준 데 대해 사의를 표했다. 그러면서 중국 내 한국 국민 보호 및 우리 진출 기업의 활동 협조 등 중국 측의 계속적인 관심과 지원을 당부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전화 통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편 두 정상은 시 주석의 올해 상반기 방한을 변함없이 추진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양국 외교 당국은 시 주석의 방한 시기 등을 조율해 나갈 전망이다. 아울러 두 정상은 한반도 문제와 관련해 가장 급선무는 북한과 미국의 대화 재개이고, 북미 양측이 서로 의견이 다른 부분을 봉합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고 강 대변인이 전했다.

이동현 기자 nani@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