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교육청 전경.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급증하자 대구시교육청이 관내 유치원과 초중고교 개학을 1주일 연기하기로 했다.

시교육청은 20일 오후 신종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한 비상대책으로 개학을 연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대구지역 유치원 341곳과 초중고 등 각급학교 459곳은 개학이 3월9일로 1주일 연기된다.

신종코로나 지역사회 감염이 급속히 확산하는 상황에서 신학기 정상적인 교육과정 운영이 어려울 것으로 예상된 데 따른 것이다. 개학 연기에 따른 학생관리 등에 대해선 추후 학교로 안내할 예정이다.

학교 개학은 연기되지만 교직원은 정상출근해 개학 준비를 하게 된다. 유치원과 초등학교 돌봄교실은 희망자에 한해 운영한다.

대구시교육청은 다른 사람과의 접촉을 최소화하기 위해 외부인 출입이 많은 시설에 대해 전체 휴관을 결정했다. 대구 중앙도서관, 2ㆍ28기념도서관, 동부ㆍ서부ㆍ남부ㆍ북부ㆍ두류ㆍ수성ㆍ달성 등 9개 시립도서관과 창의융합교육권, 학생문화센터, 교육박물관, 유아교육진흥원, 학생수련원 3곳도 학생체험과 연수활동을 잠정 중단했다.

관내 학원에 대해서도 휴원을 적극 권고했다. 이에 따라 대구지역 대표적인 재수종합학원인 송원 지성학원을 비롯, 중대규모 학원 대부분이 23일까지 휴원키로 했다.

강은희 대구시교육감은 “지금의 코로나19 확산 상황에서 학생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일정 기간 다른 사람과 접촉기회를 최소화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개학연기 배경 등을 설명했다.

대구=정광진 기자 kjcheong@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