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 뉴시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 중 4명이 현재 산소마스크 치료를 받고 있다고 보건당국이 밝혔다.

정은경 신종 코로나 방역대책본부 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이 20일 정례 브리핑에서 “산소마스크를 통해 산소치료를 받고 계신 분이 1명에서 4명으로 늘었다”고 말했다. 전체 확진자 82명 중 비교적 중증인 환자가 3명 늘어났다는 뜻이다. 정 본부장은 다만 “인공호흡기나 중환자 치료를 받고 있는 환자는 없다”고 말했다.

이성택 기자 highnoo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