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수상 축하→한국 문화 우수함→산업구조 불합리 등 얘기하자
봉 감독 “어떻게 그렇게 길게…” 김정숙 여사는 ‘짜파구리’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청와대에서 영화 '기생충' 제작진, 배우 초청 오찬에 앞서 봉준호 감독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봉준호 감독의 ‘유머’가 청와대에서도 통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영화 ‘기생충’ 팀을 위해 마련한 오찬 간담회에서 발언을 마친 문 대통령을 향해 봉 감독이 “바로 옆에서 길게 말씀하시는 것을 보고 저는 충격의 도가니에 빠졌다. 저나 배우 송강호, 최우식씨 모두 스피치라면, 다 한 스피치를 한다고 자부하는 사람들인데…”라고 하자 참석자들은 일제히 웃음을 터뜨렸다. 봉 감독은 “어떻게 하시는 건가. 의식의 흐름인지 궁금하다”고도 태연하게 덧붙였다.

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는 이날 기생충 제작진과 출연진 20여명을 초청, 청와대에서 오찬을 가졌다. 문 대통령은 “우리 영화 기생충이 세계 최고 영화제라는 아카데미 영화제에서 최고 영예를 얻고, 영예의 주인공이 되신 봉준호 감독과 송강호 배우를 비롯한 출연진 스텝, 제작사 모두의 성취에 정말 진심으로 축하 말씀 드린다”며 “우리 영화 100년사에 새로운 역사를 쓰게 된 것도 아주 자랑스럽고, 또 오스카가 새로운 역사를 쓰게 만들었다라는 사실이 아주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그 자랑스러움이 우리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우리 국민에게 큰 자부심이 됐고 아주 많은 용기 줬다. 그 점에 특별히 감사 드린다”고 덧붙였다.

축하를 전한 뒤 문 대통령은 기생충의 수상으로 인해 한국 문화ㆍ예술이 케이팝 등 특정 분야에서만이 아니라 다양한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는 점이 여실히 드러났다는 점을 강조했다. 한국 드라마가 많은 나라에서 사랑을 받고 있고, 클래식계에서도 한국인들이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는 점을 언급하면서다. 이어 문 대통령은 기생충이 ‘현실의 불평등’을 이야기했듯, 문화ㆍ예술 산업 전반에 불평등이 여전하다는 점을 짚었다. 제작, 유통 측면에서의 부당함도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일이 없는 기간 동안 영화 산업 종사하는 분들의 복지가 잘 되도록 노력하겠다” “독과점 막을 스크린 상한제가 빨리 되도록 최선의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김정숙 여사가 이날 오찬으로 ‘짜파구리’(짜파게티와 너구리의 합성어로, 영화에서 소개돼 화제가 된 음식)를 준비했다고도 덧붙였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20일 청와대에서 영화 '기생충' 봉준호 감독, 송강호 배우 등과 환담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 대통령에 이어 마이크를 잡은 봉 감독은 “지금 작품 축하부터 한국 대중 문화 거쳐 영화 산업 전반에 걸친 여러 언급을 거쳐 결국 짜파구리에 이르기까지 말씀하신 게 거의 시나리오 2페이지”라며 “너무나 조리 있게 정연한 논리 흐름과 완벽한 어휘를 선택하시면서 기승전결로 마무리하는 것을 보며 저는 글 쓰는 사람으로서 충격에 빠져 있는 상태”라고 말했다. “이걸 분명히 암기하신 거 같진 않고 평소 체화된 어떤 이슈에 대한 주제의식이 있기에 줄줄줄 풀어내신 거 같은데 미국서 많은 시상식 갔지만 지금 말씀하신 것의 1/4 정도의 짧은 스피치도 프롬프터(대본 등이 송출되는 모니터)를 보면서 하고, 대사를 많이 외우는 배우들, 미국 배우들도 그렇다”는 대목에선 일제히 웃음이 터졌다.

봉 감독은 “아내가 (기생충의) 특별한 팬이다”라는 문 대통령과 “남편과 영화를 봤다”는 김 여사에게 한 배우를 가리키며 “이 배우 이름은요?”라고 ‘깜짝 퀴즈’를 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20일 청와대에서 영화 '기생충' 봉준호 감독 등 제작진, 배우들과 오찬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신은별 기자 ebshi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