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신화통신 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수세에 몰린 중국이 관영매체를 동원해 한국과 일본을 향해 큰소리치며 적반하장으로 훈계를 두기 시작했다. 중국은 신종 코로나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고 있으니 “한일 양국은 신종 코로나를 막기 위한 비상대책을 세우라”는 것이다. 중국의 책임은 쏙 빼놓고 주변국을 향해 화살을 돌리고 있다.

중국 글로벌타임스는 20일 “한국과 일본은 시스템과 법제도의 문제 때문에 중국처럼 감염자와 의심환자를 신속하게 격리할 수 없어 전염병 예방과 통제에 지장을 초래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또 “중국은 전염병과의 전쟁에 성공하고 있는 반면, 이들 이웃나라들은 그렇지 않다”며 우려했다.

전문가들이 앞장서 분위기를 잡았다. 뤼차오(呂超) 랴오닝(遼寧)성 사회과학원 연구원은 “한일 두 나라가 즉각 전염병 대책을 마련하라”면서 “한중일 3국이 동시에 전염병에 갇히면 막대한 경제적 손실을 입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뤼 연구원은 “한일 정부는 중국 정부만큼 강력하지 않고, 양국 국민들은 중국인들과 달리 의도적으로 협조하지 않을 수도 있다”고 쓴소리를 했다. 이어 “특히 올해 봄 시진핑(習近平) 주석의 일본 방문과 7월 도쿄 올림픽을 감안할 때 일본이 하루빨리 감염을 차단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쩡광(曾光) 질병예방통제센터 수석연구원은 “전염병을 통제하는데 때론 과학기술보다 행정조치가 더 효과적”이라고 가세했다. 그러면서 △확진 환자를 신속히 입원시키고 △의심환자도 최대한 빨리 입원시켜 증세를 판정하고 △자가 격리를 없애 가족간 감염을 막는 3가지가 “중국에서 배울 수 있는 경험”이라고 강조했다. 한일 양국은 그렇게 하지 않기 때문에 감염이 확산된다는 주장이다. 신문은 “너무 늦기 전에 진지해져야 한다”면서 “더 강해져야 한다”는 중국 네티즌의 반응을 전했다.

베이징=김광수 특파원 rolling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