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폐소생술에도 환자 위중

게티이미지뱅크

경남 양산부산대병원 응급실에 심정지 상태를 보인 중국인 환자가 19일 긴급하게 후송되자 병원 측이 응급실을 폐쇄했다.

양산부산대병원은 이날 오후 6시 이후 응급실을 폐쇄했다고 밝혔다.

병원 측은 오후 4시쯤 심정지 상태인 한 중국인 환자가 119구급차로 응급실에 실려 왔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의료진이 심폐소생술을 급히 시행했지만, 환자는 아직 위중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환자가 해외 여행을 다녀온 경력이 있는지 등에 대해서는 확인하지 못한 상태다. 하지만 병원 측은 코로나19 감염증을 예방하기 위한 차원에서 응급실을 일단 폐쇄하기로 결정했다.

병원 관계자는 “성별, 연령 등 환자 개인정보는 알려줄 수 없고, 다만 환자에 대해 코로나19 감염 가능성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조사 결과는 이날 밤늦게 나올 것으로 알려졌다.

양산=이동렬 기자 dyle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