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쇄했다 재가동 영남대병원 응급실 다시 폐쇄

대구에서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19) 확진자가 추가됐다. 이에 따라 국내 확진자는 47명으로 늘었다.

47번 확진자는 영남대병원 응급실 재폐쇄를 불러온 환자다. 이 환자는 폐렴 등 신종코로나 의심증상으로 내원했으나 선별진료소를 거치지 않고 응급실로 바로 들어왔고, 이날 오후에 나온 검사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다.

19일 오전 6시쯤 다른 의심환자 내원으로 응급실을 폐쇄했던 영남대병원은 이 환자가 음성으로 나오자 오전 11시30분쯤 다시 문을 열었으나 다른 양성환자가 나옴에 따라 다시 폐쇄했다.

대구=정광진 기자 kjcheong@hankool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