압수수색 12시간여만에 종료
19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라임자산운용 본사 사무실에서 압수수색을 마친 검찰 수사관들이 압수품을 차량으로 옮기고 있다. 검찰은 이날 라임 압수수색을 약 9시간만에, 신한금융투자 압수수색을 12시간여만에 종료했다. 뉴스1

라임자산운용 환매 중단 사태를 수사하는 검찰이 19일 라임과 신한금융투자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금융 당국이 최근 두 업체의 부실 펀드 은폐 정황을 발표한 데 이어 검찰이 본격적으로 나서며 라임 사태 수사가 급물살을 탈 전망이다.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부장 조상원)는 이날 오전 9시 서울 여의도 라임자산운용 본사와 신한금융투자 본사 등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압수수색에 돌입했다. 오후 9시40분쯤까지 12시간 넘게 압수수색을 진행한 검찰은 두 회사의 컴퓨터 파일과 회계장부 등을 확보하는데 주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라임과 자산운용 관련 계약 관계인 신한금투는 라임이 운용하는 ‘플루토 TF 1호’(무역금융펀드)의 부실 정황을 인지하고도 이를 은폐한 채 판매한 의혹을 받고 있다. 금융감독원은 지난해 8월부터 라임에 대한 검사를 벌여오다 관련 정황을 포착한 뒤 같은 해 9월과 이달 5일 두 차례에 걸쳐 검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금감원은 앞서 지난 14일 이런 내용의 라임 사태 중간검사 결과를 발표하고 상반기 내 무역금융펀드 분쟁조정위원회 개최를 예고했다.

아울러 라임의 환매 중단으로 피해를 본 투자자들도 지난 12일 두 회사 관계자 들을 사기 등 혐의로 남부지검에 고소한 상태다.

라임 사태의 사회적 파장에 비해 검찰 수사는 그동안 답보 상태에 머물렀다. 남부지검은 지난해 11월 주요 수사 대상인 이종필 전 라임 최고운영책임자(CIO) 겸 부사장이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앞두고 잠적한 이후 좀처럼 수사에 속도를 내지 못했다.

하지만 최근 검찰이 다수의 피해자를 낳는 금융범죄에 대한 강력한 수사 의지를 드러내며 상황이 달라졌다. 금융범죄 사건이 많은 남부지검에는 이달 초 윤석열 검찰총장의 지시로 서울중앙지검과 동부지검 등에서 검사 4명이 추가로 파견됐다.

김정원 기자 gardenk@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