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최태원 SK그룹 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등이 13일 오전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주재한 '코로나19 대응 경제계 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 왼쪽부터 손경식 경총회장, 최태원 SK회장,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구광모 LG 회장, 이재현 CJ 회장. 연합뉴스

청와대는 1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와 관련해 경제계가 지난주 제안한 건의 16건을 전부 수용한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3일 경제계 대표들과의 간담회에서 건의를 들은 지 6일만이다. 정부와 기업이 합심해 신종 코로나 피해를 최소화하고 경제회복 흐름을 되살려야 한다는 문 대통령의 의지가 반영된 조치다. 청와대는 “신속히 후속조치를 이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청와대는 우선 ‘내수 진작을 위해 저녁 회식을 활성화했으면 하는데, 주 52시간제에 저촉될지에 대한 우려를 해소해 줬으면 한다’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건의와 관련해 ‘자율적 회식은 주52시간제와 무관하다’고 확인했다. 이 같은 방침을 정부 차원에서 적극 홍보하기로 했다. 중국에 진출한 우리 기업 주재원ㆍ가족에게 격려 메시지를 전해 달라는 이 부회장의 요청도 받아들여 3월 중에 문 대통령의 격려 영상을 현지 진출기업에 전달하기로 했다.

청와대는 또 현대자동차 그룹의 요구를 수용해 항공관세를 해상 운송 기준으로 한시적으로 인하하기로 했다. 자동차 핵심 부품의 원활한 조달을 돕기 위해서다. 현재 항공 운송 관세는 해상운송 관세보다 15배 정도 높다. 관세 특례는 이달 5일자부터 소급 적용한다. ‘중국 현지 공장의 원활한 가동을 위해 방역 물품 지원이 필요하다’는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건의에 청와대는 “신종 코로나 사태 초기부터 협의를 해왔으며, 이후에도 지속 추진하겠다”고 답했다. 이재현 CJ회장의 ‘문화콘텐츠 산업에 대한 정부 지원 강화’와 관련해서도 지원 정책 수립을 약속했다.

기업들과 대한상공회의소가 한 목소리로 요구한 ‘정부의 적극 행정 노력’과 관련해 청와대는 “정세균 국무총리와 최재형 감사원장이 18일 만나 적극 행정 활성화 방안을 논의했고, 모범 사례 포상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재관 청와대 부대변인은 “기업도 정부를 믿고 신종 코로나 상황 이전에 예정했던 투자를 차질 없이 진행해주시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동현 기자 nani@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