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늑장 대응으로 코로나19 확산” 비판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18일 서울 종로구 교남동 상가밀집지역을 방문해 지역주민들과 인사를 나누기에 앞서 총선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방역 대책과 관련 19일 “중국 입국 제한 조치의 확대를 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황 대표는 대구에서 발생한 집단 감염과 서울 성동구 확진자 추가 사례를 언급하며 “정말 걷잡을 수 없는 방역 대위기가 시작된 게 아닌지 염려스럽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는 국민들의 깊은 우려와 전문가들의 경고에도 불구하고 늑장 대응, 중국 눈치 보기 대응으로 일관했다”며 “그 사이에 코로나19 바이러스는 누구의 눈치도 보지 않고 방역망 밖으로 퍼져나가고 있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이제라도 의협(대한의사협회)의 권고에 따라 중국 입국 제한 조치의 확대를 검토해야 할 것”이라며 “사태 장기화에 대비해 범국가적 방역체계를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추가된 코로나19 확진자는 15명이다. 대구ㆍ경북 지역에서 나온 확진자 11명 중 10명은 31번째 환자와 같은 교회에 다닌 것으로 밝혀졌다. 1명은 병원에서 이 환자와 접촉했다. 서울 성동구에서 나온 확진자 1명은 해외여행력이 없고 다른 확진자와 접촉한 적도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소라 기자 wtnsora21@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