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문순 강원지사에 전화로 유감 표명
농산물 소비 적극 동참 의사도
6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환경부 출입기자단 간담회'에서 조명래 환경부 장관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산천어축제가 적절치 바람직하지 않은 행사라고 말해 화천군민을 비롯한 강원도민들의 반발을 불러온 조명래 환경부 장관이 폄훼 발언에 대해 사과했다.

강원도는 조 장관이 이날 오전 9시 58분쯤 최문순 강원지사와의 통화에서 “화천 주민들에게 많은 상처를 줘 유감을 표명한다”고 전했다고 밝혔다. 산천어축제 폄훼 논란이 불거진 지 13일 만의 사과다.

앞서 조 장관은 지난 6일 서울 프레스센터 기자간담회에서 화천산천어축제를 두고 “생명을 담보로 한 인간중심의 향연은 저로서도 바람직하지 않다고 본다”고 말했다.

개인적인 의견임을 전제로 한 발언이었지만 파장은 예사롭지 않았다.

화천은 물론 강원도의회, 강원도 시군번영회 연합회가 조 장관 규탄 성명을 발표했고, 소설가 이외수씨는 “조 장관이 화천군민에게 왕소금을 뿌렸다”고 일침을 가했다. 조 장관의 사과와 사퇴를 요구한 지역 사회단체는 상경집회를 계획했다. 총선을 앞두고 논란이 정치권으로 확산됐다. 공교롭게도 이 발언을 계기로 설악산 오색케이블카 무산과 가리왕산 곤돌라 존치 등 환경부와 갈등을 빚고 있는 강원도 현안이 부각돼 무대접 논란이 다시 촉발됐다.

조 장관은 이날 통화에서 “화천 등 지역경제를 깊이 있게 살피지 못해 송구스럽다”고 말했다. 이어 “강원도의 경제 상황이 안 좋은 것으로 알아 앞으로 지역 농특산물 소비 운동에 환경부 차원에서 적극적으로 동참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최 지사는 “기후변화와 아프리카 돼지열병(ASF),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화천 등 접경지역 경기침체가 심각한 가운데 나온 발언은 적절치 않았다”고 지적했다. 최 지사는 “장관 뜻을 화천 등 지역사회에 잘 전달하겠으니 앞으로 관계복원에 노력해 달라”고 당부를 빼놓지 않았다.

12일 강원 화천군청 앞에서 번영회 등으로 구성된 지역사회단체가 조명래 환경부장관의 산천어축제 관련 발언과 관련한 사과와 사퇴를 촉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은성 기자 esp7@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