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갤럭시 언팩 행사장에 등장한 방탄소년단 멤버 뷔의 모습. 언팩 유튜브 영상 캡처

삼성전자가 글로벌 K팝 스타 방탄소년단(BTS)과 손잡았다. 문화예술 프로젝트를 비롯해 갤럭시 기기를 활용하는 마케팅에 방탄소년단 멤버들이 참여하는 등 다양한 영역에서의 협업이 예상된다.

삼성전자는 방탄소년단과 파트너십을 맺고 현대미술 전시 활동 ‘커넥트 BTS’를 시작으로 글로벌 협업을 확대한다고 19일 밝혔다. 방탄소년단의 두터운 팬층을 공략해 밀레니얼 세대의 호응을 얻으려는 전략으로 읽힌다.

첫 번째 협업 결과물인 커넥트 BTS는 방탄소년단의 예술 철학에 공감하는 작가들의 작품을 모아 전시하는 전시회다. 전시회는 지난달 14일 영국 런던에서 처음 열렸으며 독일 베를린,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 서울, 미국 뉴욕 등 세계 주요 5개 도시에서 3개월 동안 열린다.

이 전시회에서 삼성전자는 전시물을 설명하는 서비스 ‘도슨트’에 삼성전자의 정보기술(IT) 기술을 접목한다. 전시회 방문객들 중 갤럭시 스마트폰 사용자는 전시장에서 증강현실(AR) 기반 도슨트를 내려받을 수 있다. AR은 현실 세계 위에 가상의 이미지를 덧입히는 기술로, AR 도슨트를 작동시키면 방탄소년단 멤버 RM, 진, 정국의 가상 이미지가 등장해 실제 방문객이 보고 있는 작품에 대해 설명을 해준다. AR로 나타나는 멤버와 함께 사진도 찍을 수 있다.

삼성전자는 또 서울과 뉴욕 전시회에서 갤럭시 기기로 만든 미디어 파사드(외벽영상)를 설치해 방탄소년단 영상을 띄운다.

커넥트 BTS 외의 협업 내용에 대해 삼성전자가 구체적으로 밝히지는 않았지만 단순 모델 활동의 개념에 그치지는 않을 전망이다. 방탄소년단의 활동에 갤럭시 스마트폰이 다양한 영역에서 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커넥트 BTS처럼 삼성전자의 기술을 지원하는 협업 외에도 삼성전자의 올해 상반기 야심작 ‘갤럭시S20’과 ‘갤럭시Z플립’ 마케팅에도 방탄소년단이 참여할 가능성이 높다. 특히 방탄소녀단은 지난해 영국 웸블리 스타디움 공연 당시 기자회견에 톰브라운 옷과 신발을 신고 등장할 정도로 톰브라운 브랜드를 선호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삼성전자는 갤럭시Z플립 톰브라운 특별 한정판을 판매할 예정이다. 별도의 방탄소년단 스페셜 에디션이 출시되는 것 아니냐는 추측이 나오는 이유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커넥트 BTS 외에도 다양한 협업을 논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맹하경 기자 hkm07@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