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총선기획단 총괄팀장인 이진복(오른쪽) 의원과 전희경 대변인이 지난달 17일 국회 정론관에서 내년 총선 공천 방침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스1

이진복(3선ㆍ부상 동래구) 미래통합당 의원이 19일 4ㆍ15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다. 이에 따라 통합당 부산·경남(PK)지역 현역 의원 중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의원은 10명이 된다.

이 의원 측에 따르면 그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총선 불출마 뜻을 밝힐 예정이다. 부산에서 내리 3선을 한 이 의원은 황교안 당대표 체제에서 상임특보단장과 총선기획단 총괄기획팀장 등 요직을 도맡다. 전날 공천관리위원회의 PK 지역 공천 지원자 대상 면접에도 참석했던 터라 의외의 결정이란 평가가 당 안팎에서 나온다.

이 의원의 불출마로 부산의 통합당 현역 의원 12명 중 4ㆍ15 총선에 나서지 않는 의원은 김무성(6선) 김정훈 유기준(4선) 김세연(3선) 김도읍(재선) 윤상직(초선) 의원에 이어 7명이 됐다. 통합당 텃밭인 대구ㆍ경북(TK)에서는 전날까지 유승민(4선) 정종섭 장석춘(초선) 의원 등 3명이 불출마를 선언했다.

이서희 기자 shle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