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임자산운용 홈페이지 캡처.

라임자산운용 환매 중단 사태를 수사하는 검찰이 관련 금융투자사 등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섰다.

이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부장 조상원)는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에 있는 라임자산운용 본사 사무실과 신한금융투자 등 관련 금융사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검찰은 각 사무실에 검사와 수사관 등을 보내 컴퓨터 파일과 장부 등을 확보하고 있다.

앞서 라임자산운용의 환매 중단 사태로 피해를 본 투자자들은 라임자산운용 관계자들과 이 업체의 상품을 판매한 증권사 대표와 관계자 등을 자본시장법 위반 등 혐의로 고발한 바 있다.

김정원 기자 gardenk@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