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연합뉴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18일 임미리 고려대 연구교수의 ‘민주당만 빼고’ 칼럼을 고발한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쓸데 없을 뿐 아니라 미련한 짓을 했다”고 비판했다. 임 교수에 대한 칼럼에 대해서도 “함량 미달”이라고 혹평했다.

유 이사장은 이날 유튜브 ‘유시민의 알릴레오’를 통해 “어떤 대학 교수가 민주당만 빼고 찍으라는 칼럼을 썼다고 해서 유권자들이 민주당만 빼고 찍지 않는다”고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칼럼에 대해서도 비판했다. 유 이사장은 “임 교수의 칼럼은 논증이 거의 없고 인상 비평”이라며 “칼럼에서 빈부격차와 노동 문제를 거론했던데, ‘진보 코스프레’ 칼럼이라고 본다”고 지적했다. 또 칼럼을 실었던 경향신문에 대해서 “최소한의 균형과 공정성을 지키기 위한 고려를 전혀 하지 않았다. 게이트키핑도 안 되는 것 같다”고 말했다.

당 내에서 사과 목소리가 나온 것에 대해선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유 이사장은 “민주당이 다툼의 소지가 있는 것을 고발했다. 쓸데없고 미련한 짓을 했고, 사과한 것은 잘한 일”l라고 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을 표현의 자유를 억압하는 당으로 몰아붙이는 것은 마찬가지로 과도한 조처”라고 주장했다. 다만 “우리 선거법은 권위주의 시대 법으로, 허용되는 것이 정해져 있어 표현의 자유를 부당하게 제약한다는 지적이 있다”며 개정 필요성을 언급했다.

유 이사장은 지난해 ‘조국 사태’ 때 비판적 목소리를 냈던 금태섭 의원의 지역구인 서울 강서갑에 ‘조국 백서’의 필자인 김남국 변호사가 출마 의사를 밝힌 것에 대해선 “당내 경쟁으로 정치를 시작하는 것은 현명한 것은 아니다”라고 했다. 그는 “신인은 한국당(미래통합당)의 센 현역이 있는 데에 가서 붙어야 한다”면서 “내가 김남국이라면 민주당 험지에 갈 것 같다. 안타깝다”고 말했다.

김현빈 기자 hbkim@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