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종된 뒤 폭행당한 시신으로 발견된 7세 소녀 파티마의 죽음에 항의하는 멕시코시티 시민들. 멕시코헤럴드 캡처

7세 소녀의 죽음에 멕시코 사회가 분노하고 있다. 잔혹한 범죄에 희생된 어린 딸과 여성이 더는 나오지 않도록 정의를 구현해달라는 것이다.

17일(현지시간) 현지 매체들에 따르면, 수도 멕시코시티에 사는 파티마(7)양이 실종 나흘 만에 시신으로 발견됐다. 11일 엄마가 수업이 끝난 파티마를 데리러 학교에 갔을 때는 이미 사라진 뒤였고, 실종 신고와 수색 끝에 15일 인근 골목 검은 쓰레기봉투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옷이 벗겨지고 폭행당한 흔적이 있었다. 경찰은 용의자가 파티마 손을 잡고 걸어가는 폐쇄회로(CC)TV 영상을 공개하고 현상금을 내거는 등 용의자 추적에 나섰다.

파티마의 죽음이 확인된 이후 멕시코 곳곳에서 시위가 벌어졌다. 최근 멕시코시티에서 25세 여성이 함께 살던 남성에게 잔혹하게 살해된 사진이 언론에 공개돼 가뜩이나 민심이 흉흉한 상황이었다. 파티마의 엄마는 시위 현장에서 “내 딸과 모든 여성을 위해 정의가 실현돼야 한다”고 울부짖었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엔 ‘파티마에게 정의를(#JusticiaParaFatima)’이라는 해시태그 달기 운동이 벌어졌다.

경찰의 늑장 대응도 도마에 올랐다. 가족들이 실종 신고 접수를 위해 도심 반대편까지 찾아가야 했고, 이후에도 수사관들이 수 시간씩 기다리게 했다는 게 파티마 엄마의 주장이다. 여기에 각종 강력범죄를 전 정권의 책임으로 미루는 로페스 오브라도르 대통령의 발언이 민심에 불을 질렀다. 시위가 격화하자 멕시코시티 정부는 “정의가 실현되도록 하겠다. 더는 여성 살해가 일어나지 않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멕시코에서는 여성이 하루 10명꼴로 살해된다. 반면 용의자 검거 비율은 극히 낮다. 지난해에만 3,800여명의 여성이 살해됐고, 지난 5년간 여아 살해 사건은 96%나 증가했다.

최나실 기자 verit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