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창수 아시아나항공 사장. 아시아나항공 제공

한창수 아시아나항공 사장 두 아들이 아시아나항공 직원으로 채용되는 과정에서 특혜가 있었다는 논란이 일고 있다.

18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한 사장의 첫째 아들은 최근 아시아나항공 운항부문 직원으로 입사했다. 앞서 한 사장의 둘째 아들은 2017년 당시 한 사장이 아시아나IDT에 재직할 당시 아시아나항공에 일반관리직으로 입사한 바 있다.

직장인 익명게시판 ‘블라인드’에서는 한 사장 두 아들 채용 과정에서 특혜가 있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한 직원은 “월급 사장인데 둘째 아들 일반직 취업시키고 그것도 모자라 카드회사 다니던 첫째 아들까지 운항 인턴으로 급하게 일정 당겨가며 채용시켰다”고 주장했다. 다른 직원은 “오너 집안이면 그러려니 하겠는데 (한 사장은) 오너 일가도 아니고 월급쟁이 사장인데 아들 두명 다 본인이 근무하는 회사에 후다닥 꽂아 넣은 대단한 분”이라고도 했다.

또 다른 직원은 “(첫째)아들이 카드사 다닐 때 카드 신규 가입하라고 각 팀에 신청서 뿌리고 걷어갔다”며 “더한 건 임기 중 아들 결혼시키려고 앞당겨서 얼마 전 결혼까지 시켰고, 온갖 작은 여행사, 관련업계 다 세일즈시켜서 청첩장 뿌렸다”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이에 대해 아시아나항공 측은 "한 사장의 둘째 아들은 사장 재임 전인 2017년 입사했으며 근무 강도가 높은 팀"이라며 "한 사장의 큰아들이 지난주 입사하기는 했으나 입사 당시 가족 관계는 물어보지 않았고 정상적인 절차를 통해 입사했다"고 해명했다.

그럼에도 블라인드에는 “아들에 대한 임원면접에 사장이 직접 들어가서 채용했다” “아버지가 사장인 회사에 지원했을 때 채용 과정에서 인사팀이 그걸 모르겠느냐. 일반직원도 다 아는데 특혜가 없겠느냐. 지원과 동시에 합격인 셈”이라는 글까지 올라오고 있다.

한편 아시아나항공은 이날 한 사장을 포함한 임원진 38명 전원이 일괄 사표를 제출하는 경영정상화 자구안을 내놓았다. 사장 이하 임원 전원의 거취를 이사회 결정에 맡긴 것으로, 지금의 경영난에 책임지는 자세를 보이는 한편으로 신속한 위기 극복 의지를 천명한 것으로 풀이된다. 또 임원과 간부(조직장)는 직책에 따라 급여를 일정 비율 반납한다. 사장은 40%, 임원은 30%, 조직장은 20%다.

류종은 기자 rje312@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