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창원시 두산중공업 가스터빈 조립공장. 두산중공업 제공

심각한 실적 악화에 빠진 두산중공업이 대규모 인력 구조조정을 한다.

두산중공업은 18일 기술직과 사무직을 포함한 만 45세(1975년생) 이상 직원을 대상으로 명예퇴직을 한다고 밝혔다.

두산은 이달 20일부터 다음 달 4일까지 2주 간 신청을 받으며 명예퇴직자에게는 법정 퇴직금 외에 근속 연수에 따라 최대 24개월치 임금(월급)을 지급한다. 20년차 이상 직원에게는 위로금 5,000만 원을 추가 지급하고 최대 4년 간 자녀 학자금과 경조사, 건강검진도 지원할 계획이다.

두산중공업은 “최근 수년 간 세계 발전 시장의 침체가 이어지면서 글로벌 발전업체들이 경영상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국내 시장의 불확실성도 상존해 사업 운영에 어려움을 겪었다”고 이번 구조조정을 하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이런 사업 환경을 타개하기 위해 글로벌 에너지 시장 추세에 맞춘 사업 다각화(가스터빈 국산화, 풍력, 수소 등), 신기술 개발, 재무구조개선 등 다양한 자구노력을 펼쳐왔다”며 “특히 임원 감축, 유급순환휴직, 계열사 전출, 부서 전환 배치 등 강도 높은 고정비 절감 노력을 해왔지만 경영 정상화 과정에서 인력 구조 재편이 불가피한 상황에 이르렀다”고 덧붙였다. .

두산중공업 구조조정은 2014년 말 이후 만 5년여 만이다.

윤태석 기자 sportic@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