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림 1김형오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장이 1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인재영입 발표에 앞서 물을 마시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이 18일 3명의 여성인재를 영입했다고 발표했다가, 이중 1명에 대한 영입을 철회했다. 과거 ‘돈봉투 유죄’ 전력을 뒤늦게 확인하고 번복한 것이다. 이를 두고 공천관리위원회(공관위) 검증이 소홀했다는 비판이 제기된다.

통합당은 이날 윤희숙 한국개발연구원 국제정책대학원 교수와 이수희 법무법인 한별 변호사를 ‘미래를 바꿀 여성 인재’로 영입했다. 김형오 공관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 같은 사실을 알리면서 “지역구 배치를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공관위는 이날 하지원 에코맘코리아 대표 영입도 발표했다. 하지만 영입 발표 1시간 만에 취소했다. 과거 하 대표가 돈 봉투 사건으로 유죄 판결을 받은 점을 뒤늦게 확인했기 때문이다. 한나라당 소속으로 서울시의원이었던 하 대표는 2008년 시의회의장 선거에 도전하는 한 후보로부터 돈 봉투를 받은 혐의로 기소돼, 벌금 80만원과 추징금 100만원의 처벌을 받은 전력이 있다.

김 위원장은 이후 입장문을 통해 “과거의 법적 문제를 제대로 살피지 못한 점을 송구스럽게 생각하며 취소를 결정했다”며 “앞으로 보다 신중하고 객관적인 검증을 철저하게 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했다. 이석연 공관위 부위원장도 “공관위가 그런 걸 체크하지 못한 것은 실수이지만 우리로서도 방법이 없었다”며 “신중을 기해야 할 인재 영입에서 이런 일이 터져 착잡하다”고 말했다.

이를 두고 당 안팎에서는 “새로운 인물을 발굴하기 보다 과거부터 당 언저리에 있던 인사들을 영입인재로 포장하다 보니까 발생한 일”이라는 지적도 나왔다.

김성환 기자 bluebird@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