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24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에서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부 장관과 양자 회담을 한다고 국방부가 18일 밝혔다.

이번 회담에서 두 장관은 한반도 안보 정세에 대한 평가를 공유하고, 한미 연합군사연습과 전시작전통제권 전환 추진을 포함한 다양한 현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국방부 관계자는 이날 “국방 관련 주요 현안이 모두 논의될 것이고, 방위비 분담금은 한미 협상팀의 협상과는 별개로 당연히 논의가 있을 것이고 우리도 준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미 양국은 3월로 예정된 연합군사연습의 규모나 수준 등에 대해 논의하고,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ㆍ지소미아),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ㆍ사드) 성능 개량 및 기지 일반환경영향평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및 주한미군의 방위비 분담금 관련 등 다양한 문제에 대한 평가ㆍ의견을 교환할 것으로 알려졌다.

정 국방부 장관은 이번 방미 일정 중 6ㆍ25전쟁 70주년을 맞아 워싱턴D.C.의 한국전 참전기념공원을 참배하고, 미국 보훈요양원 위문 등 참전용사 희생과 헌신에 감사하는 자리도 가진다. 이후 서부로 이동, 미군 제1해병기동군과 해병 1사단을 방문한다. 해병 1사단은 6ㆍ25전쟁 당시 장진호 전투, 낙동강 방어 전투, 흥남 철수 작전 등에 참여한 부대다.

안아람 기자 oneshot@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