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산 전후 앱 이용량 변화. 나이스디앤알 제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공포감이 산업별 앱 이용량에도 영향을 준 것으로 조사됐다.

마케팅ㆍ여론조사 전문기관 나이스디앤알이 모바일 앱 로그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배달앱 이용자는 지난달 셋째주 대비 이달 첫째 주 주말(금~일요일) 이용량이 13%나 증가했다. 국내 신종코로나 확진자가 발생하기 시작한 1월 말 후로 사람들이 모이는 식당에 가는 대신 배달음식을 시켜먹는 이용자들이 크게 늘어난 것이다.

같은 기간 동안 온라인쇼핑 앱 이용량 역시 5.1% 증가해, 감염 우려로 바깥 활동보다 주로 집 안에서의 소비가 활발했던 것으로 보인다. 특히 ‘NS홈쇼핑’의 경우 1월 1~3주 평균 대비 2월 1, 2주에 이용량이 41.3%나 폭증했다. 마스크와 손 세정제를 사려는 사람들이 몰린 것으로 추측된다. 이외에도 어린 자녀의 유치원이나 어린이집 공지 확인을 위한 앱 ‘키즈노트’ 이용량은 26.6% 증가했다.

외부 활동을 자제하면서 이용량이 크게 줄어든 앱도 있다. ‘CGV’ 앱 이용량이 13.6% 하락하는 등 영화 예매를 위해 사용하는 각종 영화관 앱들은 평균 이용량이 18.5%나 감소했다. 집에서도 즐길 수 있는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넷플릭스’ 이용량이 12.8%나 증가한 것과 대비된다.

대중교통 이용량도 크게 줄어든 것으로 보인다. 기차를 예매할 수 있는 ‘코레일톡’은 평소 대비 30.9%, ‘대중교통’ 앱은 11.7% 감소했다. 내비게이션 서비스 ‘T맵’ 이용량도 12.1% 줄어들었다.

반면 이달 셋째주에 접어들며 이용량이 크게 감소됐던 외부활동 관련 앱들이 다시 평소 수준으로 수치를 회복하고 있다. 나이스디앤알은 “신종코로나 확산세가 잠잠해지며 움츠렸던 야회활동이 다시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곽주현 기자 zooh@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